Cinema 4D 유저 인터뷰 2편 - 정원호님 (프리랜서/Cinema 4D 한국 유저그룹 운영진)



두 번째 인터뷰이는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하면서 Cinema 4D 한국 유저 그룹 운영진을 맡고 계신 정원호님 입니다.


Q. 자기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는 정원호라고 합니다. Cinema 4D 한국 유저그룹 닉네임도 ‘정원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Cinema 4D는 C4D Academy에서 2014년에 처음 접하고, 대학생 때부터 출판, 영상, 웹 등 다양 한 디자인분야의 프리랜서로 꾸준히 활동을 해 왔습니다. 3D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결심을 하고, 2017년 겨울에 `2GREY’ 라는 스튜디오에 인턴으로 입사를 하면서 3D 영상 디자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습니다.


현재는 필바다(김윤필), 복군(이선복), 테세락(박성원) 님을 포함하여 총 9명이 모여 연희동에서 ‘8EIGHT’라는 프리랜서 그룹으로 협업을 하고 있습니다.



Q. 영상디자인에 관심은 언제부터 생겼나요?


저는 충북대학교 디자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학과에서 세부전공이 다양하다 보니 특정 분야에 대해 흥미나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하고 군입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전역할 때쯤에 어떤 디자인을 할 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당시 모그라프가 큰 이슈였고 Cinema 4D가 한참 유행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3D를 디자인하는 디자이너들이 미래적으로 더 나을 것이라는 선배들의 조언을 듣고 C4D Academy를 등록하게 되었습니다. 그때가 2014년 대학교 2학년었습니다.



Q. 청주에서 서울까지 오고 가는 게 정말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저는 2017년 11월 `2GREY`에 입사하면서 서울에 정착을 했습니다. 그전까지는 청주에서 서울까지 학원을 다녔고 정모와 세미나에도 참석했습니다. 일주일에 세 번씩 청주에서 홍대까지 오는데, 편도로 두 시간 정도 걸리고 수업도 세시간 정도 들었습니다. 이렇게 2년 정도 한 것 같습니다. 기초반은 낮 시간이라서 괜찮았는데 어드밴스 과정은 저녁시간이라서 집에 도착하면 새벽 두 시 였습니다. (웃음)



Q. 다른 대학 친구들도 영상 업계로 취업을 많이 했나요?


그 때 당시 학교에 3D프로그램 커리큘럼이 없어서 혼자 3D 공부를 했습니다. 처음에 C4D Academy를 다닐때 3D가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그래서 3D를 친구들에게도 알려 주고 싶어서 무작정 과내 동아리를 만들었습니다.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초보인 제가 친구들에게 3D를 가르쳐줘서 작품 전시를 2회정도 했습니다. 지금은 그때 시작한 친구들 중 세 명 정도가 영상업계에 취업을 해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나름 업계의 선후배 사이가 되었죠. (웃음)



Q. 프리랜서로 활동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서울 상경 전엔 지방에서 프리랜서 활동을 많이 했습니다. 활동을 하면 할수록 더 높은 수준의 프로젝트를 하고 싶었고, 대기업 프로젝트에 대한 갈증이 있었습니다. 스스로 이런 기회를 만들고자 `2GREY`에 입사를 했지만, 기존에 하던 프리랜서 생활에 더 재미를 느껴 프리랜서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Q. 프리랜서 활동의 만족도 어떠신가요?


스스로는 직접 클라이언트를 만나고 프로젝트를 해결해 나가는 부분에서 즐거움을 많이 느끼고 있고, 팀으로는 저를 제외한 나머지 동료 분들이 보통 평균연차가 7년 이상이기에 정말 많이 배우며 만족하고 있습니다.



Q. 직장생활과 프리랜서와의 차이점은?


회사에 소속되어 업무를 진행 할 때는 비교적 수직적인 구조에서 아트웍을 해결해나가는 능력이 중시가 되는데, 프리랜서는 클라이언트 측과의 커뮤티케이션과 일적인 부분 모두 신경을 써야하는게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세금 문제 등 하나부터 열까지 제가 직접 관리를 해야 하는게 차이점이라고 생각합니다.



Q. 개인사업자로 활동 중이신 건가요?


개인사업자입니다. 대학생부터 사업 및 프리랜서활동을 했기 때문에 3년차정도 됐고, 영상 제작업은 본격적으로 2018년 3월부터 시작했습니다.



Q. 다시 직장생활 하실 생각은 없으신 건가요?


없습니다. 지금 생활에 만족합니다. 아까 말씀 드렸듯이 제 성격에는 프리랜서 활동이 맞는 것 같고, 함께하는 동료들 의 배려나 팀워크가 너무 좋아서 계속 같이 일을 하고 싶습니다.



Q. 그 이유에는 금전적인 부분도 있는 건가요?


아직은 제가 업계 1년차인데요, 1년차 평균 연봉보다 조금은 나은 편인 것 같습니다.



Q. 프리랜서 그룹의 팀 명이 무엇인가요?


`Team. 8IGHT`로 팀 브랜딩을 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공식적으로 오픈이 될 예정입니다.



Q. 프리랜서 그룹의 작업방식이 궁금합니다.


저희 팀은 각각 개인사업자 입니다. 기본적으로 객체 지향적으로 각자 프리랜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여러 명이 모여야 할 수 있는 큰 프로젝트가 들어왔을 때는 각 개인의 할당량을 나누어 서로 도우며 하고 있습니다. 농촌의 품앗이 형태라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잘 되실 것 같습니다.



Q. 리더는 어떻게 정해지나요?


저희는 `프로젝트 리더`라고 해서 보통 프로젝트를 수주받는 사람이 전체 프로젝트 감독을 하고 있습니 다. 매 프로젝트 마다 리더가 변경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Q. 프리랜서 팀만의 규칙이 있나요?


프리랜서로 활동하면, 각 개인이 모든 스케줄과 업무를 처리하기 때문에 업무 능력이나 효율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이것을 방지하고자 저희들이 그룹으로 한 사무실에서 활동을 하는 이유입니다. 프로젝트를 할 때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 서로 도움을 줄 수도 있겠죠. 그러다보니 나름의 규칙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개인의 출퇴근 시간은 자유롭습니다. 다만 협업을 하는 프로젝트가 있다면 작업기간 동안에는 출퇴근 시간을 정해놓습니다. 만약 프로젝트가 없다면 일주일에 3일 정도는 꼭 출근을 해서 개인적인 연구나, 프로그램 공부 등을 합니다.



회의 중인 8ight 팀의 모습



Q. 프리랜서 팀의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처음에 저희는 개별적인 프리랜서 모여 각각 일을 하는 그룹이었습니다. 지금은 점점 작업규모나 협업 프로젝트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지금 사무실로 쓰고 있는 공유 오피스가 협소하기도 하고, 클라이언트와 미팅 시 좀 더 전문적이고 체계화 된 팀이라는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3월경에 새로운 사무실로 이전을 할 계획입니다. 사무실을 이전하면서 브랜딩작업과 포트폴리오 쇼릴 등을 보실 수 있는 홈페이지를 구축 할 예정입니다.(웃음)